아사히 신문, 관계자 인용 보도 “작년 6월 북·미정상 회담 후 미국측서 비공식 의뢰 받아”일본 측이 미국 측의 부탁을 받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아사히(朝日)신문은 17일 아베 신조(安倍晋三·사진) 일본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을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했다는 트럼프 대통령 발언과 관련해 "수상(아베 총리)이 미국 정부의 비공식 의뢰를 받아 지난해 가을쯤 노벨상 관계자에게 트럼프 대통령을 추천했다"고 일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 관계자는 지난해 6월 북·미 정상회담 후 미국 측으로부터 "(트럼프 대통령을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해 줬으면 한다"는 타진을 받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앞서 지난 1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국가비상사태 선포와 관련한 연설을 하던 중 아베 총리가 자신을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해준 사실을 깜짝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언급하다가 "사실, 이걸 말해도 될 거라 생각하는데, 아베 총리가 노벨평화상이라는 것을 주는 사람들(노벨위원회)에게 보냈다는 아주 아름다운 서한의 사본을 내게 줬다"고 밝혔다.

이어 "그(아베 총리)는 ‘내가 삼가 일본을 대표해서 당신을 추천했다.노벨평화상을 당신에게 주라고 그들에게 요청했다’고 말했다"면서 "나는 고맙다고 했다.많은 다른 이들도 그렇게 느꼈을 것이다.나는 아마 (노벨평화상을) 받지는 못하겠지만 괜찮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발언에 대해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일부 분석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아베 총리를 문재인 대통령과 정말로 헷갈렸을 것으로 추측한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한 트럼프 대통령의 대화 기조에 아베 총리가 종종 견해를 달리했다는 점에서 아베 총리로부터 노벨평화상 추천을 받았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다수를 놀라게 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도쿄=김청중 특파원 c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