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광주민주화 운동을 부정하고 왜곡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규탄하는 광주시민의 분노가 거세지고 있다.

지역 단체장과 정치권은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한 허위나 비방, 왜곡 등을 막기 위한 5·18 역사왜곡처벌 특별법 제정을 강력히 촉구했다.‘자유한국당 3인 망언의원 퇴출과 5·18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위한 광주범시민운동본부’는 16일 광주 금남로에서 범시민 궐기대회를 열고 5·18민주화 운동에 대해 망언을 쏟아낸 자유한국당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에 대한 제명을 요구했다.

또 5·18 민주화 운동은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라고 주장한 지만원 씨를 처벌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집회에는 5월 단체와 시민사회단체, 시민 등 1만여명(주최측 추산)을 비롯해 이용섭 광주시장, 광주·전남 지역구 여야 국회의원들이 참석했다.

5월 항쟁 당시 발포 명령을 거부한 고(故) 안병하 치안감의 아들 호제씨와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존 인물 김사복씨의 아들 승필씨도 대회장을 찾았다.

참석자들은 자유한국당 스스로 5·18 망언을 한 3인방에 대한 국회의원직 제명에 나서지 않을 경우 촛불혁명과 같은 국민적 분노와 투쟁에 직면할 것임을 경고했다.

김후신 5·18부상자회장은 연설문을 통해 "5·18민주화 눙동은 이미 대법원 확정판결을 통해 국민저항권으로 인정된 민주항쟁"이라며 "더 이상 자유한국당과 지만원 등 역사왜곡 세력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역사의식이 없는 사람들이 당대표, 최고위원을 한다는 것은 공당이길 포기하는 짓"이라며 "하루 빨리 제명조치하고 우리도 독일처럼 5·18 망언을 발본색원하기 위한 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민들은 자유한국당 망언 국회의원 3명과 지만원씨, 전두환 전 대통령 등이 죄수복을 입은 사진이 담긴 대형 현수막을 찢는 퍼포먼스 행사를 열었다.

이어 5·18 민주광장에서 광주 세무서까지 왕복 2㎞ 구간을 행진하며 역사 왜곡과 망언을 일삼는 세력을 규탄했다.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 5월 단체 관계자들은 시민들에게 주먹밥을 나눠주며 5월 항쟁 당시 모습을 재연하기도 했다.

시민운동본부는 오는 23일 서울 광화문 광장이나 국회 앞에서 궐기대회를 열 예정이다.

광주=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