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주년 맞아 독립만세운동 숭고한 뜻 기린다
경주시는 오는 3월 1일 제100주년 삼일절을 맞아 기념식과 3.1운동 만세 재현, 시민대행진 등 다양한 행사를 통해 숭고한 뜻을 기린다.

경주시는 1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제100주년 삼일절 준비를 위한 추진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추진위원장에 김윤근 경주문화원장을 선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삼일절 기념식 추진계획을 보고하고 추진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행사 계획을 확정지었다.

확정한 행사는 1부 기념식으로 3월 1일 오전 11시 경주역 광장에서 식전공연, 독립선언서 낭독, 경주시장 기념사, 만세삼창에 이어 경주시립극단의 3.1운동 만세 재현 퍼포먼스로 진행될 예정이다.

2부 시민대행진은 경주역에서 화랑로를 따라 농협사거리에서 봉황대까지 태극기를 들고 행진한다.

기미년 당시 경주 만세운동 의거지로 알려진 봉황대에서 태극 풍선을 하늘로 날려 보내는 퍼포먼스로 마무리할 계획이다.

경주시는 제100주년 삼일절과 대한민국 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대대적인 시민 참여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종교계, 보훈·안보단체 등 각계 대표자로 추진위원회를 구성했다.

행사 당일에도 2000여명의 시민이 참석하는 규모로 행사를 기획했다.

한편 기미년 당시 경주지역 독립만세운동은 경주 도동리 교회 영수인 박문홍 선생이 중심이 돼 박내영 목사, 윤기효 목사 등과 함께 3월 13일 경주 장날 만세운동 계획을 세웠으나 일본 경찰에 발각돼 실패로 돌아갔다.

그러나 3월 15일 작은 장날에 김학봉 선생 등이 주도해 태극기를 배부하고 군중들과 함께 만세를 불렀다.

또 천도교도 삼일만세운동을 위한 49일간의 특별 기도로 구국의 대열에 동참했고, 경주 최부자 최준 선생은 백산상회를 설립해 독립군에 군자금을 제공하는 등 다른 어느 지역 못지않은 독립운동이 펼쳐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