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특별감찰반 민간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2차 소환조사를 받는다.

김 전 수사관은 18일 오전 10시 경기 수원지검에 출석해 피고발인 신분으로 2차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앞서 김 전 수사관은 청와대 특감반에서 검찰 수사관으로 복귀한 뒤 특감반이 '윗선' 지시에 따라 민간인 사찰이 포함된 정보를 생산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는 김 전 수사관의 모든 주장에 반박하며 지난해 12월 그를 검찰에 고발했다.

사건을 배당반은 수원지검 형사1부(김욱준 부장검사)는 김 전 수사관의 통화내역과 이메일 기록을 확보, 사무실·자택·차량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지난 12일 수원지검에서 1차 소환조사를 받은 김 전 수사관은 "제 행위로 국가적 이익이 훼손된 것이 전혀 없다"며 "오히려 국가 기능을 제자리로 돌려놓기 위해 청와대의 범법행위를 고발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김 전 수사관 측은 오는 19일 △드루킹 특검 수사 상황을 확인하도록 지시했다는 의혹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에 대한 감찰을 무마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혐의로 청와대를 추가 고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