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바르셀로나서 25일 개막 / SKT, 반도체 공장 적용 AI 기술 등 소개 / 박정호 사장, GSMA에 한국대표로 참석 / KT, 드론 이용한 재난안전 플랫폼 공개 / LGU+, 방송·AR 등과 연계 서비스 모색세계 최대의 이동통신 전시회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9’에서 국내 이동통신 3사의 5G(세대 이동통신) 신기술 발표 및 글로벌 시장에서의 주도권 확보를 위한 ‘진검승부’가 벌어진다.

기술 표준화 등을 의식해 기업별 최고경영자(CEO)가 몸소 출동해 세계 시장에서의 우군을 확보하기 위한 양보 없는 각축전이 예상된다.

17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올해 MWC 개막 전날인 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통신사업자연합회(GSMA) 이사회에 한국대표로 나선다.

GSMA는 220여개국의 750여 통신사업자가 모인 글로벌 협의체로, CEO급 26명이 모인 이사회에서 글로벌 협력에 필요한 의제를 정하고 기업 간 연합 그룹을 구성한다.

박 사장은 이사회에서 해외업체들에 앞서 지난해 12월 5G 상용화에 성공한 스토리를 소개한다.

5G 스마트팩토리와 스마트오피스 등의 성공 사례와 함께 5G 서비스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청사진도 제시한다.

SK텔레콤은 MWC의 핵심 전시장인 ‘피라 그란 비아’ 제3홀 중심부에 604㎡ 규모의 대형 전시관을 마련한다.

SK텔레콤은 10년 연속 MWC 무대에서 단독 전시관을 구축하며 삼성전자와 LG전자, 화웨이, 마이크로소프트, 도이치텔레콤 등 글로벌 기업들이 대표 기술을 선보이는 MWC 최대 격전지에 출사표를 던졌다.

SK텔레콤은 이번 행사에서 △가상공간의 작업물을 현실공간에 적용하는 ‘5G 하이퍼 스페이스 플랫폼’ △반도체 공장의 생산성을 높이는 인공지능(AI) △5G-AI머신비전 △신규 블록체인 서비스 등의 기술 및 서비스를 선보인다.

KT는 25∼28일 열리는 올해 MWC에서 ‘5G 현실로 다가오다’를 주제로 다양한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인다.

GSMA의 공동관인 ‘이노베이션 시티’에 마련된 KT의 전시관은 ‘5G 스카이십’과 ‘5G리모트 콕핏’, ‘5G 팩토리’ 등 6개존으로 구성된다.

5G 스카이십 존에서는 세계 최초로 5G 기술과 스카이십(무인비행선), 드론 등이 결합한 재난안전 특화 플랫폼이 공개된다.

한국에서 비행 중인 5G 스카이십에 장착된 카메라를 스페인에서 조정하는 행사가 시연된다.

5G 리모트 콕핏 존에서는 원격 자율주행과 관제체험을 체험하고, 5G 팩토리 존에서는 생산공정의 효율을 높일 수 있는 로봇과 기지국 솔루션 등을 확인할 수 있다.

황창규 KT 회장은 2015년과 2017년에 이어 3번째로 기조연설자로 나선다.

아울러 기업별 미팅을 통해 KT의 5G 성과를 공유하고, 상용화를 위한 글로벌 협력도 추진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하현회 부회장이 비즈니스 미팅에 적극 나서 5G 특화서비스 발굴에 힘을 싣는다.

하 부회장을 필두로 주요 경영진과 임직원 수십명이 참가해 5G에 대한 글로벌 트렌드를 파악하고 전략적 파트터십 기회를 모색한다.

최근 CJ헬로비전 인수를 공식화한 만큼 방송과 연계를 통한 AR(증강현실)·VR(가상현실), AI 등과 연계된 융합서비스를 만들기 위한 글로벌 미디어 서비스 사업자와의 전략적 파트너십 모색에도 심혈을 기울일 계획이다.

김준영 기자 papeniqu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