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회 콤카 저작권 대상’ 시상 / 대중 부문 작사·작곡서 ‘2관왕’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 음악을 만든 프로듀서 피독(본명 강효원·사진)이 지난해 음악 저작권료를 가장 많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음악저작권협회는 피독이 지난해 대중 부문 작사·작곡 저작권료 1위에 올라 ‘제5회 콤카(KOMCA) 저작권대상 시상식’에서 두 개의 대상을 받는다고 17일 밝혔다.

‘제5회 콤카(KOMCA) 저작권대상 시상식’은 19일 63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저작권대상 시상식’은 2015년에 시작됐다.

대중 부문 작곡·작사·편곡과 순수 부문 클래식·국악·동요 분야에서 한 해 동안 가장 많은 저작권료를 분배받은 음악인에게 시상한다.

피독은 대중 부문 작사와 작곡 분야에서 대상을 수상한다.

피독은 방탄소년단 ‘DNA’(2017)를 비롯해 ‘페이크 러브’(FAKE LOVE·2018)와 ‘아이돌’(IDOL·2018) 등 세계적인 히트곡의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특히 지난해 이 곡들이 포함된 방탄소년단 앨범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와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LOVE YOURSELF 結 ANSWER)는 미국 빌보드 차트 1위에 모두 오르는 세계적인 히트를 했다.

국내에서도 두 장 앨범의 총 판매량은 400만장(가온차트 기준)을 돌파했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