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제2의 양창섭(19·삼성)과 안우진(19·키움)이 나올 수 있을까. LG는 지난 시즌에 앞서 6명의 신인 투수를 지명했다.

하지만 대부분 별다른 두각을 나타내지 못하며 전력에 도움이 되지 못했다.

결국 프로 무대의 실력 차를 경험하며 전면 각성에 들어가야 했다.

벽은 높았다.

한 마디로 1군 감이 아니었다.

성동현, 조선명, 이강욱, 김의준, 이나현은 퓨처스리그에서 절치부심에 들어갔다.

그나마 김영준은 유일하게 성과를 얻었다.

14경기 20⅔이닝 2승1패 평균자책점 4.35로 많은 경기는 아니었지만 김영준이 불펜에서 귀중한 경험을 쌓을 수 있었다는 점에 만족해야 했다.

기해년 신인 농사는 다를까. 현재 LG 선수들은 호주 시드니 블랙타운 인터내셔널 스포츠파크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번 캠프에는 신인 가운데 정우영과 이정용이 유일하게 명단에 오르는 영광을 얻었다.

그 가운데 우완 사이드암 투수인 정우영(193㎝/89㎏·신인 지명 2차 2라운드)이 첫 전력 피칭을 펼치며 구위를 점검했다.

주전 포수인 유강남이 공을 받았고 총 30개를 던졌다.

결과는 칭찬 일색이었다.

최일언 코치는 “오늘은 80%로 던지라고 했다.투수로서 체격 조건이 좋고 투구 밸런스도 좋다”며 “홈플레이트를 통과할 때 공 끝이 힘이 있고 무브먼트도 좋다.조금 보완해야 될 점이 있지만 기대가 된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유강남도 “투구폼이 안정적이다.밸런스도 좋고 공 끝에 힘이 좋다.하체만 좀 더 이용한다면 공이 더 좋아질 것 같다”며 격려와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정우영은 “어려서부터 LG트윈스 팬이었는데 지명되어 너무 좋았다.부모님도 다른 팀이 아닌 LG에 입단해서 더 좋아하셨다”며 지명 당시의 감회를 떠올렸다.

이어 생애 첫 스프링캠프 참여한 소감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기대하지 않았는데 명단에 있어 사실 많이 놀랐다.너무 좋았다.코치님들께서 신인 선수가 전지훈련에 오면 의욕이 앞서 오버페이스로 부상이 오는 경우가 많다고 주의하라고 하셨다.일단 무리하지 않고 차근차근 몸을 잘 만들겠다”고 전했다.

과연 정우영은 LG 마운드에 보탬이 돼줄 수 있을까. 정우영은 “잘 준비해서 2군에서라도 시즌 개막 때부터 마운드에 설 수 있게 잘 준비하겠다.그리고 시즌 중에는 꼭 1군 마운드에 서보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jkim@sportsworldi.com 사진=LG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