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협의회서 ‘PK 민심 달래기’ / 이해찬 “숙원사업 최대한 지원” / 예타 면제 등 金지사 역할 부각 / “내일쯤 보석 신청” 법원 압박도"김경수 경남지사의 빈자리를 당이 함께하겠다."18일 경남 창원 경남도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는 구속된 김경수 경남지사로 인한 충격과 PK(부산·경남) 민심 달래기를 위한 자리였다.

민주당 의원들은 경남 숙원 사업에 대한 아낌 없는 지원을 약속하며 김 지사 구속의 부당성을 강조했다.

국민의 가장 큰 관심사인 경제와 김 지사 석방을 연결지으며 여론전에 나선 셈이다.

협의회에 참석한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 지역의 숙원사업이었던 남부내륙고속철도사업을 예비타당성 면제를 통해 드디어 실행할 수 있게 됐다"며 "조기 착공할 수 있도록 당에서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 지사가 1심에서 예상치 않은 판결을 받았기 때문에 경남도민 여러분도 놀라셨을 것"이라며 "우리 당이 (경남의) 행정을 뒷받침해 주는 역할을 해야겠다 싶어 여기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지사가 구속되기 전에 (경남 제조업 살리기 관련해) 구상을 많이 하고 정부와 협의도 많이 했는데 진도가 늦어질까봐 걱정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경남의 경제 활성화와 김 지사 석방을 연결하며 ‘김경수 구하기’에 나섰다.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올 초 발표한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예타 면제)에서 경남이 제일 큰 금액을 배정받았다"며 "김 지사를 비롯한 경남 공직자분들이 협조한 결과"라고 말했다.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도 "김 지사의 도정 복귀야말로 경남이 제조업 위기에서 벗어나 국가 균형발전의 힘을 토대로 도약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며 "김 지사가 복귀할 때까지 저희가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설훈 의원도 이날 협의회에서 "경남은 제조업 중심지역으로 창원, 거제, 통영, 고성 등 모두 고용위기를 겪고 있다"며 "김 지사가 있었다면 좀 더 효율적으로 이 상황을 극복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호소했다.

김 지사에 대한 1심 판결 직후 내세웠던 ‘판결 불복 프레임’도 이어갔다.

이 대표는 "당에서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김 지사에 대한) 판결문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며 "20일쯤 (김 지사에 대한) 보석 신청을 할 예정인데 정상적인 판단을 한다면 재판을 진행해도 도정에 공백(이) 없도록 하는 게 상식인데 결과는 지켜봐야 알 것 같다"며 법원을 압박하는 발언도 했다.

이현미 기자, 창원=안병수 기자 engin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