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2 월 둘째주 월요일은 세계뇌전증의 날이다 . 매년 이를 기념하는 행사가 있는데 올해는 국회에서 공청회가 있었다 . 이 자리에서 가천대 길병원 신동진 교수는 발제를 통해 뇌전증 약물에 의한 선천성 기형발생에 대한 우려를 표방했다 . 보고에 의하면 선천성 기형 발생율이 건강한 산모에게서는 2.28% 인데 반하여 뇌전증 약을 복용중인 산모는 7.08% 로 약 3 배 차이를 보였다고 한다 . 특히나 문제가 되는 것은 1 세대 항경련제들이다 . ' 발프로에이트 ' 가 10.73%, ' 페니토인 ' 이 7.36% 의 기형발생율을 보인다고 하니 정상치에 5 배까지 육박하는 수치다 . 2 세대 항경련제도 안전한 것은 아니다 . ' 카마바제핀 ' 이 4.62%,' 페노바비탈 ' 이 4.91%' 로 2 배가 넘어가는 경우가 흔하다고 한다 . 이를 두고 신 교수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 " 뇌전증 약은 독하다 . 신경계에 작용하기 때문에 출산아는 신경계 기형을 갖고 태어난다 " 항경련제에 노출된 임산부가 출산한 자녀들은 지적장애로 나타나는 정신지체의 위험도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정상인의 경우 정신지체아의 출산위험도는 1% 인데 반하여 뇌전증 여성환자의 자녀들은 6% 까지 지적장애 경향을 보인다고 한다 . 기형출산과 지적장애 발생율이 높게 나타나는 대표적인 약물은 발포레이트와 카르마제핀이 있으며 , 상품명으로는 오르필 , 데파코트 , 데파킨 , 테그레톨 , 카마제핀 등이다 . 임신을 준비 중인 여성들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 필자가 더욱 우려하는 것은 임산부만이 아니라 소아뇌전증 환자들이다 . 오르필은 소아간질에도 흔하게 사용되는 약이며 데파코트 , 데파킨 , 테그레톨 등 모두 빈용되는 약제들이다 . ‘ 이 약을 먹은 임산부만 신경독성 부작용이 있고 성장기 어린이들은 신경계 부작용이 없을 것인가 ?’ 성장기 어린이는 키만 크는 것이 아니라 뇌도 자란다 . 뇌성장 시기에 신경독성 부작용에 장기간 노출시킨다면 당연히 신경손상과 지적발달 . 정신발달상에 문제가 생기기 마련이다 . 너무 당연히 예상되는 부작용이지만 항경련제로 유발되는 소아 인지장애에 대해 장기간 진행된 대규모 연구는 없다 . 제약회사가 자사 제품의 부작용을 연구하기 위해 장기간 추적하는데 비용을 쓰지 않기 때문일 게다 . 현재와 같은 여건에서는 환자나 보호자가 스스로 조심하는 수밖에 없다 . 임신을 준비하는 뇌전증 환자나 어린이 소아간질 환아를 둔 부모라면 좀 더 부작용에 대해 공부를 해야 한다 . 그리고 진료하는 의사나 한의사과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치료법과 관리법을 찾기 위해 의논해야 한다 . ◇ 김문주 아이토마토한의원 대표원장 - 연세대학교 생명공학 졸업 - 가천대학교 한의학과 졸업 - (현)한의학 발전을 위한 열린포럼 운영위원 - (현)새로운 사회를 여는 연구원 부원장 - (현)플로어타임센터 자문의 - (전)한의사협회 보험약무이사 - (전)한의사협회 보험위원 - (전)자연인 한의원 대표원장 - (전)토마토아동발달연구소 자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