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지은 기자] 전지훈련지에서 카지노 출입 논란을 일으킨 LG 선수들에게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엄중 경고했다.

구단은 선수단 관리 소홀 책임을 지고 제재금 500만원을 낸다.

KBO는 18일 오후 2시 KBO 회의실에서 상벌위원회를 개최하고, 전지훈련 기간 중 해외 카지노에 출입한 것으로 확인된 LG에 대해 심의했다.

상벌위원회는 해외 카지노에서 베팅에 참여한 투수 차우찬, 임찬규, 내야수 오지환 등 3명의 선수에게 엄중경고하고, 선수단 관리 소홀의 책임을 물어 구단에 500만 원의 제재금을 부과했다.

KBO는 “이번 사안이 형법상 처벌 대상은 아니지만, 클린베이스볼 정신에 위배된 품위손상행위인 것으로 판단해 야구규약 제151조에 의거해 결정했다“며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한 방안 등을 심도있게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KBO는 더불어 사행성 오락 게임의 클린베이스볼 위반 여부 판단에 대해 구단과 세칙을 논의해 시행할 예정이다.

number3togo@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