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소형전기차 르노 트위지 70만원 가격인하… 인텐스 트림 1430만원르노삼성자동차가 준중형 전기자동차 'SM3.Z.E.'와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의 가격을 인하했다고 18일 밝혔다.

2019년형 SM3 Z.E.의 판매가는 'SE' 트림이 3700만원, 'RE' 트림이 3900만원이다.

지난 1월 환경부가 밝힌 전기차 보조금에 따르면 2019년식 SM3 Z.E. 구입 시 국비 756만원과 지방자치단체별 보조금을 받는다.

450만원을 지급하는 서울에서 산다면 모두 1206만원을 보조금으로 받을 수 있다.

따라서 실질적으로는 SE 트림 2494만원, RE 트림 2694만원으로 각각 구매할 수 있다.

지자체별 보조금은 450만~1000만원으로 상이하다.

2019년형 SM3 Z.E.는 업그레이드한 외·내장과 더불어 새로운 8인치 '스마트 커넥션II' 내비게이션을 적용했다.

화면을 기존 7인치에서 8인치로 키워 휴대전화 화면 전체를 보여줄 수 있는 풀 미러링과 멀티터치 스크린 기능을 추가했다.

또한 업그레이드된 Z.E.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충전 상태와 인근 충전소 위치, 주항 가능 거리, 에너지 흐름, 소비 정보 등 전기차 오너에게 유용한 각종 주행 관련 정보도 제공한다.

외관은 검은 테두리의 헤드램프와 블랙 루프 및 사이드 미러, 다크 크롬 리어콤비네이션(rear combination) 램프를 적용했으며, 블루 스티치와 스피커 데코레인션으로 친환경성을 강조한 실내디자인을 연출했다.

2019년형 SM3 Z.E.는 1회 충전 시 213㎞까지 주행할 수 있으며, 배터리 용량은 35.9㎾h다.

트위지도 가격을 인하해 '인텐스' 트림 1430만원, '카고' 트림 1480만원으로 각각 내렸다.

트위지는 일반 자동차 주차 공간에 3대까지 세울 수 있는 초소형 사이즈를 자랑하는 한편 안전성과 경제성, 기동성을 겸비했다.

에어백과 4점식 안전 벨트, 탑승자 보호 캐빈 등을 갖춘 트위지는 가정용 220V 콘센트로도 충전할 수 있으며, 완충 시 55~80km 주행을 보장한다.

최고 80㎞/h로 달릴 수 있으며, 카고 트림은 75㎏까지 화물을 적재할 수 있다.

트위지는 지난해에 1798대가 팔렸다.

르노삼성차는 고객들이 전기차에 대한 걱정을 덜 수 있도록 8년 내 또는 주행거리 16만㎞ 내 조건으로 배터리 용량의 70%를 보증한다.

충전문제 발생 시 AS 출동 서비스와 충전기 제휴업체와의 공동 대응 등을 제공 고객의 불편을 최소화시킬 수 있는 체계를 구축했다.

양봉식 기자 yangb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