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방산전시회 참가 통해 군용차량 분야 기술력 홍보 및 선도적 역할 수행기아자동차는 오는 21일까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국립 전시센터에서 진행되는 IDEX 2019(International Defense Exhibition & Conference 2019) 방산전시회에 참가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올해로 13회째를 맞고있는 IDEX는 중동 및 아프리카의 최대 규모 국제 방위산업 전시회로 1993년부터 격년으로 개최되고 있다.

기아차는 앞서 2015년부터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소형 전술차량을 앞세워 참가하고 있으며, 수출 전략지역인 아시아와 중동의 군수사업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제품을 홍보하고 시장 공략에 힘쓰고 있다.

기아차는 올해 전시회에서 4인승 소형 전술차량의 카고트럭 콘셉트카를 선보인다.

이 콘셉트카는 소형전술 차량의 장축 섀시(chassis)를 기본 골격으로 하며, 적재함을 신규 개발· 장착해 완전 무장한 병력 8명을 포함한 3t 가량의 물자를 수송할 수 있다.

현재 국군에 배치 중인 소형전술차 계열 차량 중 카고 트럭이 없다는 점과 글로벌 시장에 4인승 카고트럭의 동급 경쟁 차종이 없다는 점을 고려해 국내외 군수사업 관계자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4인승 카고 콘셉트카의 기반이 되고 있는 소형 전술차량은 방위사업청의 사업 관리 하에 기아차가 개발한 한국군 최초의 다목적 전술차량으로, 현재 각 군에 배치돼 전투력 향상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주요 사양으로는 225마력의 '유로 5' 디젤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 4륜 구동 시스템, 내비게이션, 자동잠금 장치, 전술 타이어, 전자파 차폐 장치 등 첨단 차량기술과 군용 특수 사양이 적용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IDEX 방산전시회에서 4인승 카고트럭 콘셉트카를 선보이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글로벌 군용차량 메이커로서 확실히 자리매김하고 신규 수출 물량을 창출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양봉식 기자 yangb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