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챔피언은 없었다.

부상과 둘째 아이 육아로 2년 7개월 만에 옥타곤으로 돌아온 전 UFC 헤비급 챔피언 케인 벨라스케즈(36·미국·왼쪽 사진)는 프란시스 은가누(33·프랑스·오른쪽 사진) 앞에서 채 30초를 버티지 못했다.

벨라스케즈는 18일(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 피닉스 토킹스틱 리조트 아레나에서 'UFC on ESPN 1' 메인 이벤트 헤비급 매치에 나서 은가누가 맞붙었다.

벨라스케즈는 2016년 7월 'UFC 200'에서 트래비스 브라운(미국)을 꺾은 뒤 2년 7개월 만에 케이지 위에 올랐다.

일각에서는 벨라스케즈가 은가누의 펀치를 의식해 전면전을 피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케인은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킥을 날리며 주도권을 잡으려했다.

벨라스케즈는 은가누를 구석으로 몰아간 뒤 테이크다운을 시도했다.

눈에 띌 만한 벨라스케즈의 활약은 여기까지였다.

벨라스케즈의 테이크다운을 막아낸 은가누는 이내 어퍼컷을 성공시켰다.

균형을 잃은 벨라스케즈는 무릎이 꺾이며 파운딩 위협에 노출됐다.

심판은 이대로 경기를 종료시켰다.

이번 승리로 통산 13승 중 9승을 쟁취한 은가누는 UFC 헤비급 챔피언인 다니엘 코미어(미국)에게 도전할 수 있게 됐다.

김용준 온라인 뉴스 기자 james1090@segye.com사진= 케인 벨라스케즈·프란시스 은가누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