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해 전까지만 해도 오십견은 질환 이름에서도 나타나듯 50세 이상의 중, 장년층들에게서 주로 발견되는 질환이었다, 하지만 요즘에는 삼십견, 사십견이라는 신조어까지 생길 정도로 장시간 컴퓨터 사용, 무리한 운동, 스포츠활동의 증가 등 생활 패턴의 변화로 30, 40대에서도 안심할 수 없는 질환이 되었다.
50세 전후로 흔히 발병한다고 하여 오십견이라 부르고 있지만, 정확한 의학적 명칭은 '유착성 관절낭염' 또는 '동결견(Frozen shoulder)'이라고 하며, 어깨 관절을 감싸고 있는 관절낭에 염증과 유착이 발생해 통증과 운동 범위의 제한이 나타나는 증상이다. 동결견은 특별한 원인 없이 특발성으로 생기는 1차성 동결견과 회전근개증후군 등 여러 원인으로 염증이 만성화되어 생긴 2차성 동결견이 있으며, 원인과 상관없이 만성화되기 쉬운 질환이기 때문에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오십견의 주요 증상은 어깨의 관절 운동 범위가 제한되고 세수, 빗질 등 가벼운 일상 생활의 동작조차 어려움을 느끼게 된다. 또한 어깨를 움직일 때마다 극심한 통증을 느끼기 때문에 밤에 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하며, 팔을 앞으로 들어 올리거나 바깥쪽으로 회전시키는 일이 어려워지게 된다. 특히 오십견은 제때에 치료를 하지 않고 방치하면 재발 또는 계속 진행되다가 어깨 관절이 아예 동결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오십견은 단계적 치료가 가능하므로 처음부터 수술을 진행하지 않는다. 초기에는 단순한 휴식만으로도 증상이 개선되지만, 이후에는 어깨 통증을 심하게 유발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수동적 관절운동을 시행하는 것이 굳어진 어깨를 서서히 이완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
연세더바로병원 통증의학과 전문의 강병찬 대표원장은 "오십견으로 진단받은 경우, 초기에는 물리치료, 도수재활치료 등을 통하여 어느 정도 효과를 볼 수 있으나, 이러한 치료로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는 경우 비수술치료법인 수압팽창술 등의 주사치료를 시행하거나 브리즈망(어깨관절수동술) 치료를 고려해 볼 수 있다." 고 설명했다.
브리즈망(어깨 관절수동술)은 환자가 통증을 느끼지 않고 편하게 시술을 받을 수 있도록 부위마취를 한 후 유착이 생겨 굳어진 어깨 관절에 염증치료제와 유착방지제를 주입하여 굳어진 어깨 관절과 근육을 체계적으로 움직여 제한된 가동범위를 회복시켜주는 시술로, 통증이 심하거나 오랜 기간 통증에 시달린 경우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수면마취로 진행되므로 크게 불편함 없이 시술이 가능하며 치료 시간 역시 20분 내외로 짧게 이루어져 바쁜 직장인들에게도 부담이 적은 것이 장점이다.
강병찬 원장은 "오십견 환자의 대부분은 시간이 흐르면 통증이 저절로 사라진다고 생각하고 참고 견디는 경우가 많은데, 브리즈망(어깨 관절수동술)처럼 수술하지 않고도 치료할 수 있는 방법들이 있기 때문에 이제는 통증을 참을 필요가 없어졌다. 또한 브리즈망의 경우 전신마취나 절개할 필요가 없어 만성질환자들의 경우에도 부담 없이 시술을 받을 수 있다. 오십견으로 진단받을 경우 저절로 낫는다는 생각은 버리고 빠른 시간 내에 전문의와 상담하여 초기에 올바른 치료를 받는 것을 추천한다."고 전했다.
또한 "평소 오십견의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바른 생활습관을 유지하고, 틈틈이 적당한 스트레칭으로 어깨 운동을 꾸준히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