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의 창업 전문 투자회사 롯데액셀러레이터는 서울·경기권에 이어 부산에서도 스타트업 종합지원 프로그램인 '엘캠프(L-CAMP)'를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습니다.
롯데액셀러레이터는 이날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부산시와 함께 '엘캠프 부산' 출범식을 열고 스타트업 육성과 창업생태계 조성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습니다.
엘캠프 부산은 1년 단위 기수제로 운영됩니다. 1기에는 노인용 사물인터넷(IoT) 스피커 등을 제작하는 '로하' 등 국내 스타트업 8개 업체와 여행자에게 현지 친구를 소개하고 연결해주는 모바일 플랫폼을 운영하는 'Tubudd'(베트남) 등 해외업체 2곳 등 총 10개 업체가 선발됐습니다.
선발 기업에는 2천만∼5천만원의 초기 지원금과 사무공간, 법률·회계 컨설팅, 후속 투자 등이 지원됩니다. 오는 11월에는 국내외 투자자와 롯데그룹 관계자를 대상으로 '데모데이'를 열어 후속 투자와 해외 진출 가능성을 타진할 계획입니다.
이진성 롯데액셀러레이터 대표는 “최근 창업열기가 고조되고 있는 부산지역의 창업수요를 반영해 ‘엘캠프 부산’을 출범하게 됐다”며 “향후 게임·컨텐츠·해양 등 부산에서 강점을 보이는 산업분야에 우수한 스타트업들도 발굴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2016년 2월 설립된 롯데액셀러레이터는 최근까지 91개사를 육성·지원해왔습니다. 이 중 4기까지 지원했던 61개사의 기업가치는 1천344억원에서 4천296억원으로 3.2배가량 성장했고 절반가량이 후속 투자를 유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