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정부와 통신사가 손을 잡았다.

SK텔레콤과 행정안전부는 지역 사회 균형 발전을 도모하고, 데이터 기반 경제를 활성화하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력은 국민 개개인의 필요를 충족시키기 위한 깊이 있는 분석을 위해서는 공공데이터만으로 한계가 있으며, 국민의 삶과 밀접히 연관된 양질의 민간 데이터가 필요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이날 MOU 체결식에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명희 국가정보자원관리원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등이 참석했다.

우선 행정안전부 국가정보자원관리원과 SK텔레콤은 T맵과 유동인구, 미세먼지 등 통신데이터와 정부가 보유하고 있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해 사회적 가치를 구현할 계획이다.

또 소셜임팩트를 불러오는 분석 과제를 공동으로 발굴·수행한다는 방침이다.

양측은 이번 협력 및 과제 발굴이 최근 정부가 적극 추진하고 있는 '데이터 산업 활성화'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정호 사장은 "당사가 보유하고 있는 통신 기반의 유동인구와 T맵, 미세먼지 데이터를 활용해 재난, 안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이번 행정 정보와 양질의 민간 데이터 간 협력이 우리 사회에 변화를 불러올 수 있는 '소셜임팩트'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부겸 장관은 "민간의 양질 데이터를 활용함으로써 지방 분권 시대에 지역 격차를 해소하고 국민 누구나 고품질의 행정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