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디스크는 허리 통증을 야기하는 대표적인 척추질환이다.

실제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허리디스크로 고통 받는 사례가 부지기수를 이룬다.

척추 뼈 사이에는 추간판(디스크)이라는 구조물이 자리하고 있다.

이 추간판이 외부 압력에 의해 손상을 입을 때 나타나는 척추질환이 바로 허리디스크다.

추간판은 젤리처럼 말랑한 물질로 이뤄져 있어 척추뼈 충격을 최소화하고 유연하게 움직이는데 기여한다.

추간판에 강한 충격이 가해지거나 잘못된 자세를 오래 유지 척추 내부 압력이 높아지거나 나이가 들며 퇴행성 변화가 나타나는 경우 손상을 입게 된다.

추간판 손상으로 내부에 수핵이 튀어 나와 척추 주변 신경을 자극해 통증을 일으키는 것이 허리디스크의 주요 발병 기전이다.

허리디스크의 주요 증상으로는 허리 통증, 보행 장애, 다리 저림, 발 저림, 하지방사통, 요통 등이 있으며 발병 부위에 따라 차이를 보인다.

주로 제4~5번 요추 사이, 제5번 요추와 제1번 천추 사이에서 발병하는 것이 특징이다.

전체 허리디스크 사례의 약 90%를 차지하고 앉을 때나 걸을 때 해당 척추 부위의 노동 강도가 큰 비중을 차지하기 때문이다.

제4~5번 요추에서 허리디스크가 발병했을 경우 극심한 허리 통증과 함께 엉덩이부터 다리 뒷부분의 저림 증상이 나타난다.

증상이 심하면 발가락 또는 발목을 위로 젖히는 힘이 감소된다.

제5번 요추와 제1번 천추 사이에서 허리디스크가 나타나면 종아리 쪽과 발바닥, 새끼발가락 쪽의 감각 저하 현상이 뚜렷해진다.

최악의 경우 양 다리 마비 증세와 함께 감각 소실, 대소변 장애까지 초래한다.

허리디스크 치료는 사전 정밀검사를 통해 발병 부위를 명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상담과 함께 엑스레이,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통해 허리디스크 발병 부위를 진단 후 적합한 치료에 나서야 한다.

진단 결과 허리디스크 근본 발병 원인인 인대 이완 증상으로 나타났다면 인대 재생에 기여하는 프롤로ㆍDNA 주사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프롤로 인대강화주사는 경추부와 요추부 인대 재생을 돕는 비수술 요법이다.

주사액을 직접 주사해 인대가 재생돼 튼튼해지면 약해진 척추근육의 균형을 잡아 주는 원리다.

또한 DNA 주사요법은 혈관 내 섬유아세포나 콜라겐과 같은 성장인자를 자극해 세포 증식과 치유를 촉진하며 인대를 튼튼하게 돕고 통증을 감소시킨다.

척추 주변 인대를 근본적으로 강화시켜 허리디스크 증상 개선과 재발방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한다.

도움말 : 유상호정형외과 유상호 원장 문정호 기자|karam@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