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파마리서치프로덕트의 생물학적제제 전문 자회사인 파마리서치바이오는 지난 15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보툴리눔톡신 제제 '리엔톡스주100단위'의 수출용 허가를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리엔톡스주는 파마리서치바이오에서 4년에 걸친 연구를 기반으로 개발한 보툴리눔톡신 A형 제제다.

식약처의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 현장실사를 통해 이번 수출용 허가를 획득했다.

이로써 파마리서치바이오는 지난 1월 임상시험계획 승인에 이은 '리엔톡스' 수출용 허가를 통해 임상시험 및 해외수출을 동시에 진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향후 파마리서치바이오는 모기업 파마리서치프로덕트의 메디컬 에스테틱 제품인 리쥬란, 클레비엘, 디셀 등과의 시너지 전략을 모색하고, 완성된 에스테틱 파이프라인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파마리서치바이오 관계자는 "수출용 허가가 난 만큼 일본 지역부터 수출을 시작할 계획이며, 중국을 포함한 주요 국가와의 글로벌 파트너링 논의에 속도를 내 빠른 시간에 규모 있는 매출을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