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캐나다연수, 유학 간 자녀 만나러 간 것" 보도/박 의원 "국민은 날 지탄해도 과천시민은 아닐 것"더불어민주당 소속 과천시의회 박상진 의원(사진)이 지난해 다녀온 캐나다 연수가 현지 유학 간 자녀들을 만나기 위한 것이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MBC '뉴스데스크'는 17일 "박 의원이 동료 의원 1명과 함께 지난해 11월14일부터 27일까지 11박14일 동안 캐나다 몬트리올과 할디만디에 다녀왔는데, 이는 부적절한 해외연수였다"고 보도했다.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당시 해외연수의 목적은 '사회적 경제 시스템과 4차 산업혁명 견학'이었다.

하지만 박 의원 일행은 연수 계획서에 명기된 일정 중 태양광 발전소와 총영사관 등 두 곳만 다녀왔다.

그나마 태양광 발전소의 경우, 당초 1박2일 일정을 바꿔 당일치기로 다녀왔다.

게다가 발전소 안에는 들어가 보지도 못한 채 밖에서 사진만 찍었다.

박 의원이 연수 후 제출한 보고서에는 계획서 일정 대로가 아닌, 현지 고등학교와 교육청 등 교육기관에만 다녀온 것으로 기록됐다.

그런데 박 의원이 사진까지 찍어 제출한 '몬트리올 레이크사이드 고등학교'는 실제 박 의원의 아들이 재학 중인 것으로 취재 결과 드러났다.

그가 방문한 피어슨 교육청 역시 아들이 다니는 학교 관할 교육청이었다.

이 밖에도 라신 지역도서관이나 한인 학부모 어머니회 등에 방문한 것으로 기록돼 있다.

특히 박 의원 일행이 찍은 사진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여성은 바로 박 의원의 부인인 것으로 밝혀졌다.

사회적 경제 시스템이나 4차 산업혁명과는 동떨어진 연수 일정이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박 의원 부인과 3명의 자녀는 지난해부터 몬트리올에 거주 중이며, 연수 당시 박 의원은 3일 빼고 가족이 사는 집에 머무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우리 아이들이 몬트리올에 가 있는 이유는 '교육' 때문"이라며 "내 아이들만 혜택을 주고 싶은 게 아니라 우리 과천시민 전체에 주고 싶어서"라고 해명했다.

이어 "내가 가족들을 보러 간다고 해서 시의회를 너무 많이 비우는 것도 문제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박 의원은 "국민이 날 지탄할지 몰라도 과천시민들은 날 지탄하지 않을 것"이라며 "예천군은 문제가 있어도 내가 무슨 문제가 있는 건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사진=MBC '뉴스데스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