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P통신 보도…트럼프 대통령 90일내 조치 결정미국의 상공업 전반을 관장하는 미국 상무부가 수입차를 자국 국가안보에 위협이 된다고 결론 내린것으로 알려졌다.

AFP통신은 상무부가 오는 17일까지 백악관에 제출할 보고서에 이같은 내용을 담았다고 14일 보도했다.

상무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무역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지난해 5월부터 이 사안을 조사해왔다.

수입차가 국가안보를 해친다는 결론이 백악관에 제출되면 트럼프 대통령은 90일 이내에 고율관세를 부과하거나 수입량을 제한하는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EU, 일본, 한국 등 자동차 업체들이 타격을 받을걸로 예상된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도 무역전문가들을 인용해 트럼프 행정부의 자동차 관세 추진동력은 이미 알려진 상황이고 보고서도 백악관 집무실 책상위에 있을것이라고 보도했다.

스위스의 투자은행 UBS는 EU가 수출하는 완성차에만 고율 관세가 부과될 것이며 부품이나 다른 지역 자동차, 부품은 표적에서 제외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미국 투자은행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자회사 메릴린치는 트럼프 행정부가 진행해온 과거 협상의 결과 소비재 가격상승에 따른 여론 악화 우려를 고려할 때 이번 자동차 부과가 용두사미로 끝날 것이라는 취지의 보고서를 최근 내놓았다.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지난 13일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만난 미국 정부와 의회 인사들의 반응이 나쁘지 않았다"고 전했다.

양봉식 기자 yangb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