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서 ‘100주년 특별전’ 26일 개막/3월 10일까지 12명 작품 선보여/참여 작가 울프슨 “유관순에 감명”"유관순을 알고 난 뒤 마음이 두동강나 버렸다."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활동하는 작가 모린 가프니 울프슨은 3·1운동 100주년 특별전 ‘잊지 않기 위하여(Lest we forget)’에 참여하며 이렇게 말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올해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현지 미술가들 12명이 참여하는 특별전시회가 프록시 플레이스(Proxy Place) 갤러리에서 열린다.

15일 프록시 플레이스 갤러리에 따르면,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에는 울프슨을 비롯해 데이비드 에딩턴, 비니 케이먼, 마이클 우드, 안 퐁, 루어 에켈베리 등이 참여한다.

갤러리 측은 전시 소개글에서 "3·1운동(March First Movement)은 일제 식민지배로부터 한국의 독립을 위한 일련의 비폭력시위로, 서울에서 시작돼 전국으로 확대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번 전시는 단지 한국에서 일어난 일을 기억하기 위한 것일 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벌어지는, 자유에 대한 열망으로 일어난 이 같은 저항을 생각하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 "한국 독립운동에서 벌어졌던 비극과 동시에 독립운동을 이끌었던 이들의 도덕적 불굴의 기백을 마음속에 각인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전시에 참여하는 작가 중 한 명인 울프슨의 언급을 인용했다.

울프슨은 "친구로부터 3·1운동의 역사를 듣고 나는 거의 두 달간 이 사건을 조사했다"며 "한 사람이 내 마음에 각인됐는데, 그가 바로 유관순"이라고 말했다.

그는 "16세에 감옥에 갇히고 온갖 고문을 받은 이야기를 읽고 내 마음이 부서졌다"며 "그녀는 너무나 어렸고 너무나 용감했으며, 그녀의 믿음을 절대로 포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그녀를 그리면서 내내 매우 강한 정신적 유대감을 느꼈고 그녀는 지금 나의 일부분이 됐다"고 말했다.

또 "그녀의 믿음은 너무나 순수하고 너무나 사랑스럽게 조국을 위해 헌신했기 때문에 신은 그녀에게 미소지었고 그녀의 목표가 이 땅에서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