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고경록 기자] 인천시가 관내 인권 관련 행정기구를 설치하고, 인권정책을 수립하는 등 시민인권 보호 및 증진사업을 시행한다.

시는 16일 "지난달 7일부터 '인천광역시 시민인권보장 및 증진에 관한 조례'가 시행됨에 따라 올해 인권 행정기구 구성·운영, 중기 인권정책 수립·시행, 인권존중 문화 확산, 시민사회와의 인권협력 증진사업 등 4가지 분야의 인권 업무를 진행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선 오는 4월 중 관내 인권위원회와 인권보호 관회의체를 설치한다.

지역특성에 맞는 '중기 5개년 인권정책 종합계획' 수립을 위해서는 '인천시 인권 실태조사 및 인권정책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이번 추경 예산에 확보해 상반기에 발주할 계획이다.

목표 예산 규모는 시에서 아직 논의 중이다.

'인천시 인권위원회'는 시의 인권 정책에 대한 심의, 자문, 권고의 기능을 수행하는 정책심의기구로서 위원장을 포함해 15인 이내로 구성된다.

인권보호 관회의체는 인권침해 및 차별행위에 대한 조사·결정·권고의 기능을 하는 구제기구로서 7명 이내로 구성할 계획이라고 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또 인권 정책에 대한 지역사회 의견을 수렴·반영하기 위한 토론회가 올해 상반기 개최 예정돼 있고, 하반기에는 토론회 또는 공청회를 진행해, 지역 인권 네트워크를 구성할 예정이다.

공공부문을 대상으로 인권존중 문화 확산을 위한 인권 감수성 교육도 시행할 계획이라고 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현재 시의 인권 업무는 총괄부서 없이 여성, 장애인, 청소년, 다문화 주민 등 소관분야에 따라 부서별로 개별법에 의거 추진되는 상황이다"며 "올해 하반기 인천시의 '5개년 인권 정책 기본 계획'의 수립이 완료되면 보다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사회적 약자의 인권 보장, 생활인권 증진, 인권 친화 도시환경 조성사업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천시가 관내 인권 관련 행정기구를 설치하고, 중기 인권 정책을 수립하는 등 시민인권 보호 및 증진사업을 시행한다.

시는 16일 "지난달 7일부터 '인천광역시 시민인권보장 및 증진에 관한 조례'가 시행됨에 따라 올해 인권 행정기구 구성·운영, 중기 인권정책 수립·시행, 인권존중 문화 확산, 시민사회와의 인권 협력 증진사업 등 4가지 분야의 인권 업무를 진행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은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2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고경록 기자 gr7640@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