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시언이 누리꾼 악플로 마음의 상처를 입었다는 증언이 나와 관심이 쏠린다.

웹툰작가 기안84는 15일 방송된 MBC '나혼자 산다'에서 이시언의 근황을 전했다.

이날 이시언은 영화 촬영으로 자리를 비웠다.

기안84는 "사실 시언이 형이 욕 먹은 다음 날 제게 전화를 했다.힘들다고 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시언은 MBC '나혼자 산다'에 출연해 신인배우를 대하는 태도와 말투가 거슬린다는 이유로 악플에 시달렸다.

이에 전현무는 "악플 때문에 (녹화에) 불참했나 했는데 좋은 일이 생겼더라"면서 "이시언씨가 데뷔 10년 만에 영화 주연을 맡았다"고 했다.

이어 이시언이 영화 촬영 스케줄 때문에 약 한 달간 '나혼자 산다'를 떠나 있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시언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배우 이범수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그는 이범수가 제작자로 나선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에도 출연해 홍보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사진=이시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