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오윤아가 MBC '신과의 약속' 마지막 회를 앞두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MBC 주말드라마 '신과의 약속'에서 오윤아는 악역 같지 않은 '설득력 있는 악역'을 보여주며 '우나경'을 완벽히 소화해 호평을 받았다.

오윤아는 15일 소속사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드라마의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 해주신 감독님과 스태프분들, 배우분들께 모두 감사드린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라며 "함께해 주신 모든 분들 덕분에 좋은 작품을 끝까지 마무리할 수 있었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어 "'우나경'이라는 캐릭터에게 느낀 연민과 절실함을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전달하고자 열심히 노력했고 그 노력이 시청자분들께 잘 전달되었길 바란다"며 "'신과의 약속'그리고 '우나경'을 지켜봐주시고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아직 부족한 점이 많지만 늘 새롭게 도전하고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종영 인사를 전했다.

오윤아는 MBC 주말 드라마 '신과의 약속'에서 명품 연기를 통해 극강의 모성애와 성공을 향한 야망을 모두 보여주어 극의 몰입도를 더했으며, 매회 점점 깊어지는 연기로 전례에 없던 악역의 진가를 보여주어 시청률 골든키로 등극하였다.

한편 오윤아가 출연하는 MBC 주말드라마 '신과의 약속'은 오늘 저녁 9시 최종회가 방영될 예정이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