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사진)이 방송에서 가짜 뉴스에 대해 "제가 성격이 좋다"며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18일 오후 방송된 MBN 시사 프로그램 ‘판도라’에서 하 최고위원은 "가짜 뉴스, 지라시에 신경을 별로 안 쓴다"고 운을 뗐다.

이에 MC 김승우는 "유튜브 가짜 뉴스에 많이 나오시던데"라고 말했고, 옆에 있던 정청래 전 의원도 "누구랑 결혼했다며···"라고 가짜 뉴스 내용을 간접적으로 알려 주변에 웃음을 안겼다.

이에 하 의원은 "제가 성격이 좋다"며 "안 좋은 건 빨리빨리 까먹는다"고 대꾸했다.

이어 "유튜브 본사에 삭제 요청을 했더니 가짜 뉴스가 없어졌다"며 "트위터나 유튜브가 요청을 해도 안 들어준다고 해서 기대를 안 했는데 다 없어졌더라"고 덧붙였다.

한편 ‘판도라’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30분 방송된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MBN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