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분석 / 중간선거 패배·셧다운 등 열세 / 정상회담 성과 얻어 반전 노려 / 성과 없을 땐 재선가도 악영향 / 펜스 “김정은 비핵화 약속” 강조도널드 트럼프(얼굴) 미국 대통령이 국면전환을 위해 2차 북·미정상회담에 집중하고 있다고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폴리티코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연패 돌파를 위해 북한에 베팅하고 있다’는 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으로 재빨리 눈을 돌리고 있다"며 이렇게 분석했다.

지난해 11월 중간선거와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에서 민주당에 잇따라 패배한 트럼프 대통령이 8000마일(1만3000㎞) 떨어진 베트남에서 더 좋은 결과를 얻고 싶어한다는 것이다.

이 매체는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북한의) 경제적 고립을 종식하는 대가로 핵 포기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라며 "미국 내 회의론자들은 이를 ‘바보의 심부름’이라고 부른다"고 전했다.

하지만 하노이 정상회담의 성패는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가도에 ‘양날의 검’이 될 수 있다고 폴리티코는 전망했다.

2020년 재선 구도를 유리하게 이끌어 갈 카드가 될 수 있지만, 또 한편으로는 위험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친(親)트럼프 진영은 하노이 정상회담에 대해 북한이 수십 년의 고립을 감수하고 개발한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도록 설득할 수 있는지 시험하는 기회로 보고 있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미 조야에서는 2차 정상회담에 대한 회의론이 팽배하지만 ‘트럼프식’ 해법에 대한 작은 기대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북한 비핵화는 김정은 위원장의 약속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은 독일에서 열린 뮌헨안보회의 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 약속을 받았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희망에 차 있고 평화가 가능할 것으로 믿고 있다"고 설명했다.

워싱턴=정재영 특파원 sisleyj@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