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일각서 제기 ‘스몰딜’ 우려 불식 시사 / 7대 종단 지도자들과 오찬 / “비핵화 가시적 이행 가속화 기대 / 국민통합 필요… 종교계가 역할을” / 김용균씨 유가족 면담·배웅도 /“공공기관 정규직화 속도낼 것”문재인 대통령은 18일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와 북·미 관계 정상화에 큰 진전이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이 핵 동결 등 낮은 수준의 합의(‘스몰딜’)에 그칠 수 있다는 우려를 불식할 수 있는 정도로 정상회담이 진행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7대 종단 지도자들과 오찬을 함께 하며 "싱가포르 공동성명의 구체적이고 가시적인 이행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큰 진전’은 미국 조야 일각에서 우려하는 ‘스몰딜’이 기우에 그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 것으로 분석된다.

문 대통령은 "1차 남북정상회담이 아직 1년도 안 지났는데 그사이에 엄청난 진도를 이루고 있고, 앞으로 그 진도가 더 이어질 것으로 생각한다"며 "계속 성원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사실 제일 필요한 게 국민 통합"이라며 "제일 큰 걸림돌은 우리 내부가 그에 대해 한마음이 된다면 좀 어려움이 있더라도 돌파해 나가면서 같이 감당하면 되는데, 남쪽 내부에 남남갈등이 있으니까 쉽지 않다"고 토로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 통합이라는 게 정치가 해야 할 가장 기본적인 책무 같은 것인데 현실적으로 지금 잘 안 되는 게 사실"이라며 "그래서 국민 통합 측면에서도 종교계가 조금 더 역할을 해주셔야겠다는 당부 말씀을 드린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3·1운동과 관련한 종교인들의 헌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3·1 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올해 종교의 역할과 의미가 더욱 특별하게 와 닿는다"며 "100년 전 독립운동에 앞장선 민족대표 33인은 모두 종교인이었고, 시위를 준비하던 학생들도 민족대표들의 독립선언식 준비 소식을 듣고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오찬에는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이정희 천도교 교령, 박우균 민족종교협의회 회장, 김영근 성균관장 등이 참석했다.

김 대주교는 사전환담에서 "(제가) 오찬에 초청받은 줄 알고 교황님과 파롤린 추기경님이 대통령께 안부를 전해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또 김 대주교는 교황청 대사관이 김정숙 여사에게 전달한 것이라며 흰색 봉투를 문 대통령에게 건네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사고로 숨진 비정규직 노동자 김용균씨의 유가족을 면담하고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공공기관 평가 때 생명과 안전이 제1의 평가 기준이 되도록 하겠다.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면담 후 본관 앞 현관까지 유가족들을 배웅하며 차가 떠나는 모습을 끝까지 지켜본 것으로 전해졌다.

박현준 기자 hjunpar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