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외교부는 18일 낮 12시(현지시간)쯤 베트남 다낭 인근에서 한국 관광객 17명이 탄 관광버스가 마주오던 트레일러 트럭과 충돌해 10여 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부상자 대다수 한국인 관광객으로, 다낭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1명은 수술을 받았고 다른 부상자들은 입원 치료 등을 받고 있다.

서울 광화문 외교부 청사 전경. 사진/뉴시스 주베트남 한국대사관은 담당 영사를 현지에 파견해 사고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경찰에 철저한 조사를 요청했다.

또 영사협력원 2명을 다낭 병원에 보내 부상자들에게 영사 조력을 제공하고 있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