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가장 큰 둥근달이 20일 밤에 뜬다.
18일 한국천문연구원 천문력에 따르면 이른바 '슈퍼문'이 20일 0시 54분에 밤하늘에 걸린다.
날짜상으론 정월 대보름 다음 날이다.
슈퍼문은 지구와 가장 가까워져 평소보다 더 크게 보이는 달을 말한다.
이날 뜨는 달은 올해 가장 작은 둥근달(9월 14일)보다 14%가량 더 커 보일 전망이다.
이유는 '망'(望)인 동시에 지구에 가장 가깝게 접근하기 때문이다.
망은 달이 가장 둥글게 되는 때를 뜻한다.
달은 타원형 공전궤도를 돈다. 지구와 달 사이 거리 차이에 따라 관측 크기도 달라진다.
지구와 달 사이 거리가 가까우면 달은 커 보이고 멀면 작게 보인다.
당일 지구와 달 사이 거리는 약 35만7천151㎞다.
평균 거리인 38만4천400㎞보다 3만㎞가량 가깝다.
다만 맨눈으로는 실제로 얼마나 커 보이는 것인지 식별하지 못할 수도 있다.
관측 관건은 날씨다.
하늘에 구름이 낄 것으로 예보됐기 때문이다.
대전기상청 관계자는 "19일에 비가 오다가 오후에 서해안부터 그치기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며 "보름달이 뜨기 시작하는 밤부터 20일 새벽 사이에는 구름 사이로 달을 볼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