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올해 바이오 분야의 국가 연구개발(R&D) 촉진과 바이오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보다 2.9% 많은 2조9300억원을 투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8일 경기 성남시 판교 코리아바이오파크에서 유영민 장관 주재로 ‘제31회 생명공합종합정책심의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9년 생명공학육성시행계획을 심의, 의결했다고 밝혔다.

부처별 투자 규모는 과기정통부 1조1575억원, 교육부 5395억원, 복지부 4571억원, 농림부 3056억원, 산업부 2538억원, 해수부 1118억원 등이다.

시행계획에는 바이오 R&D 부문과 규제 개선 부문, 바이오 혁신 생태계 구축 부문의 투자 계획이 들어 있다.

바이오 R&D 부문에서 혁신신약, 의료기기 등 신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정밀의료·유전체정보 등 빅데이터 활용 플랫폼 구축 등 바이오기술(BT)과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을 촉진한다.

치매, 감염병, 생활환경 등 국민 건강과 생활 편익 증진에 기여하기 위한 예방·진단·치료기술 개발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규제 개선 부문에서는 혁신기술·신산업을 육성할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과 홍보를 강화하고, 융복합 의료기기에 대한 선제적 가이드라인을 개발하는 등 규제 혁신에 집중한다.

또 기술확보에서 창업, 성장, 투자액 회수의 모든 단계에 걸쳐 바이오기업에 필요한 지원을 확대하고 의사과학자 양성, 첨단의료복합단지, 연구중심병원 지원 등 바이오 혁신 생태계 조성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안건 심의에 이어 진행된 토론에서는 인력, 규제, 민간 제안 등 바이오경제 육성을 위한 세부 주제별 논의가 진행됐다.

유 장관은 "바이오는 최근 우수한 성과가 창출되면서 미래 유망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2019년은 더욱 우수한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R&D, 인력양성, 규제개선 등을 전폭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우중 기자 lol@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