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망 직전까지 몰린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잔당 1천명 이상이 막대한 현금을 들고 이라크로 달아났다고 CNN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IS가 처한 상황에 정통한 미군 관계자를 인용해 지난 6개월간 1천명이 넘는 IS 조직원이 이라크 서부 사막과 산악지대로 도주했으며, 이들이 최대 2억 달러(한화 약 2천252억원)에 달하는 현금을 소지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미군 주도의 국제동맹군과 쿠르드·아랍연합 '시리아민주군'(SDF)에 패퇴를 거듭한 IS는 시리아 동부 데이르에즈조르주(州)의 국경 지역인 바구즈 텐트촌에서 최후의 저항을 하고 있다.
다른 미군 관계자는 CNN에 "마지막까지 남은 IS 조직원 중 일부는 전 이라크 알카에다(9·11 테러를 일으킨 수니파 테러집단)의 잔당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5일(미국 동부 현지시간) "(IS가 참칭한) 칼리프국(國)을 성공적으로 소멸한 것에 대해 (중략) 앞으로 24시간 안에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장담했지만, IS는 민간인 약 1천명을 인질로 삼아 저항을 계속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과 달리 미국 고위 외교 관계자는 칼리프 국의 패망을 다른 의미로 정의했다.
고위 관계자는 "칼리프 국의 패망은 물리적인 측면뿐 아니라 수입원과 무기, 은신처를 제공하는 사람 등을 포함한 IS 네트워크의 제거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CNN은 이 같은 노력에는 아마도 수 만명이 관여해야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