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에어맵 코리아’ 공개 / 사물인터넷·빅데이터 기술 활용 / 연말까지 1만여개 측정망 확보KT가 빅데이터에 기반해 지역별 미세먼지 정보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플랫폼을 발표했다.

KT는 18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스마트폰 앱 ‘에어맵 코리아’를 공개했다.

에어맵 코리아는 사물인터넷(IoT)과 빅데이터 등의 기술을 활용해 미세먼지 정책을 수립하기 위한 KT의 사회공헌 프로젝트다.

이를 통해 주민들은 원하는 지역의 미세먼지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KT는 100억원을 투입해 국가 관측망과 별개로 전국 2000여곳에 측정소를 설치한 데 이어 올해 말까지 측정소 500개와 이동형 관측센서 7000여개를 늘려 1만여개 규모의 측정망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측정소 500개가 들어선 서울의 경우 측정소가 1㎢당 1개꼴로 촘촘하게 측정망이 구축됐다.

덕분에 지역별로는 동 단위, 시간대별로는 분 단위의 정보가 제공된다.

실제로 KT가 자사 측정망을 통해 수집한 정보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최근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했던 지난달 11일 서울 지역의 미세먼지 농도는 같은 시간대에 지역별로 2배 이상 차이를 보였고, 같은 지역의 분 단위 수치는 최대 87㎍/㎥까지 차이가 나기도 했다.

대기 환경 기준도 사용자가 국내 환경부 및 세계보건기구(WHO) 권고기준을 바탕으로 한 7단계 또는 4단계를 선택해 볼 수 있다.

사용자의 현재 위치나 지역별로 미세먼지 수치를 비교할 수 있고 미세먼지 수치에 따라 빨래, 운동, 세차 지수 등 일상 활동 정보를 알 수 있다.

KT는 빅데이터 기반으로 미세먼지 관련 생활 가이드를 제시하는 한편 통신사 유동인구와 공공정보를 결합한 ‘안전 통학로, 보행로’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김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