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영완(사진 오른쪽)이 방송에서 연극 연출가인 남편 손남목(〃 왼쪽)에 대해 엄살이 심하다고 폭로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얼마예요?'에서는 ‘엄살이 심한 배우자‘에 대한 다양한 에피소드로 이야기꽃을 피웠다.

이날 최영완은 "남편은 조금만 몸이 아프면 부리나케 병원에 달려간다"며 "한파가 있던 아침 추위를 심하게 타던 남편에게 반신욕 물을 받아줬지만, 물에 들어간 지 5분 만에 나와서 병원에 가더라"라고 운을 뗐다.

이어 "병원에 간 남편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링거 맞는 사진과 함께 ‘링거 투혼’이라고 써놨더라"고 폭로하자 옆에 있던 개그우먼 김지선은 "손남목씨 같은 사람이 병원에서는 최고의 고객"이라고 거들어 시청자에게 웃음을 안겼다.

아울러 최영완은 "내가 밖에 나가면 남편은 10분마다 문자를 보낸다"며 "반려견의 사진과 ‘목 빠지게 기다린다’라는 문자를 보내 귀가를 재촉한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남편이 이마에 물을 뿌려 식은 땀을 흘리는 듯한 설정으로 '몸이 이상하다’며 사진을 보낸다"고 밝히자 출연진은 "누가 연출가 아니랄까 봐 연출을 잘한다"며 경악했다.

한편 TV조선 '얼마예요'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TV조선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