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출신 강주은(위에서 두번? 사진 왼쪽)이 배우이자 남편 최민수(맨 위 사진)에 대해 방송에서 "과거 같이 있으면 소름끼쳤다"고 털어놨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최민수·강주은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강주은은 최민수에게 "자기랑 앉아서 여유 있게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게 불가능하다고 생각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사실 옛날에는 자기랑 단둘이 시간을 보내는 게 소름끼쳤다"며 "그러고 싶지가 않았다"고 털어놔 최민수를 놀라게 했다.

이에 최민수는 "왜"냐고 물었고, 강주은은 "모르겠다"며 "그냥 그런 상황도 안됐고, 5분만 같이 있어도 두드러기가 생길 것 같았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아울러 강주은은 "내 생각에 결혼 15주년 즈음에 '진정하게 동반자가 됐구나' 하고 느껴졌다"며 "그전까지는 같은 공기로 숨 쉬는 게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15년 동안은 서로 남 사이처럼 지냈던 것 같다"며 "계속 서로 극복하는 시간이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은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10분 방송된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SBS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