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원조 걸그룹 요정에서 상습 도박범이 되고 말았다.

S.E.S 멤버 슈가 상습도박 혐의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유죄가 확정되자 누리꾼들은 대부분 '예상했던 일이지만, 그래도 충격이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서울동부지법 형사11단독 양철한 부장판사는 18일 오후 도박혐의로 불구속기소된 유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해외 카지노 영업장에서 1년9개월 동안 8억원에 가까운 상습 도박을 한 점은 죄질이 가볍지 않다"며 " 과거에 처벌을 받은 전력이나 도박과 관련해 물의를 빚은 적이 없고 반성하고 있는 점을 참작해 선고했다"고 이유를 전했다.

재판을 마친 슈는 취재진 앞에 서서 다시 한번 고개를 숙였다.

그는 "처음에는 호기심으로 (도박을) 시작했다.점점 변해가는 제 모습이 너무 끔찍하고 화가 나고 창피했다"고 말했다.

또 "크게 반성하고 있고 다시는 그럴 일 없도록 하겠다"며 "주어진 벌을 받는 것이 마땅하다"며 항고의사가 없음을 전했다.

이와 관련해 누리꾼은 안타깝다는 반응과 생각보다 형량이 가볍다는 반응으로 갈려 의견을 내놓고 있다.

"와, 일반인이 저랬으면 100% 실형 아니야?"(ekdl****), "예상했던 결과네"(jiji****), "1세대 아이돌이 이렇게 몰락하는 구나, 징역 6월을 받았다는게 혐의가 인정된 유죄다.집행만 유예를 시킨다는 거잖아"(leeh****), "헐 이제 전과자네"(twoo****), "이젠 원조 도박 요정"(asim****)앞서 슈는 작년 6월 서울의 한 호텔 카지노에서 두명의 지인한테 6억원 가량의 도박자금을 빌린 사실이 공개돼 논란이 됐다.

조사과정에서 사기 혐의 부분은 무혐의 처분을 받았지만, 마카오 등 해외에서 약 7억 9000만원 규모의 도박을 한 혐의가 드러나 재판에 회부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