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앤씨아가 앙코르 콘서트 ‘우리의 두 번째 계절 : Present’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제이플래닛엔터테인먼트는 앤씨아가 지난 16일, 17일 서울 올림픽공원 뮤즈라이브홀에서 앙코르 콘서트 ‘우리의 두 번째 계절 : Present’를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무대는 첫 번째 콘서트와 또 다른 무대로 엔씨아가 관객들과 함께 호흡하며 보컬리스트로 존재감을 입증했다.

발라드곡 ‘유 인 미’(U in me)와 ‘통금시간’으로 공연의 시작을 알렸다.

첫 번째 콘서트에 선보였던 ‘얼마나 더’ ‘기억날 그날이 와도’ ‘아임 파인’(I’m fine)뿐 아니라 ‘후후후’, ‘더더더’와 피처링으로 참여했던 ‘밤새도록 하고 싶은 말들’ ‘밤하늘의 별’을 비롯해 다양한 장르의 곡들을 선보였다.

특히 KBS2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뛰어난 가창력으로 화제를 모은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당신’과 ‘나홀로 춤을 추긴 너무 외로워’를 비롯해, 숀 멘데스의 ‘데얼스 낫띵 홀드인 미 백(There’s Nothing Holdin’ Me Back)과 비투비의 ‘무비’(MOVIE)를 랩파트까지 완벽 소화해내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게스트로는 함께 유니티로 활동했던 우희, 윤조, 의진과 레이디스 코드의 소정, 박지민이 참여해 앤씨아와의 우정을 과시했다.

앤씨아는 "첫 번째 콘서트의 아쉬움을 담아 이번 앵콜 콘서트에서는 더 다양한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어 열심히 준비했는데 관객분들이 많이 좋아해 주시고 호응해 주셔서 정말 행복한 시간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앤씨아는 다음 앨범을 위해 준비 중이다.

다음달에는 일본 요코하마와 도쿄 프로모션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일본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