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서울시가 주택밀집지역의 열악한 주차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2022년까지 6600대가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한다.

시는 올해부터 주차장 건설 지원 대상의 문턱을 낮추고, 지원금 비율도 최고 100%까지 늘려 2022년까지 6642대가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한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특히 시급한 비강남권역의 주택가 주차여건 개선에 힘을 쏟는다.

2022년까지의 목표치 중 63%(4200면)를 비강남권에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강남3구(송파·강남·서초)의 평균 주차장 확보율은 141%, 비강남권은 130%다.

시는 비강남지역의 가용부지가 대부분 시비지원대상이 아닌 60억 미만의 소규모 사업인 점을 감안해, 소규모 주차장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시비 보조 심사 대상을 사업비 60억 이상 주차장에서 20억 이상 사업으로 확대했다.

아울러 시는 기존 최대 70%까지 지원하던 주차장 건설비용을 최대 100%까지 늘렸다.

최초 지원은 기존과 동일하게 30~70% 범위에서 지원하되, 추가로 10~30%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올해는 서울시내 총 62개소 2922개 주차면 건설을 시비 지원해 17개소 765면을 완공한다.

지원 대상은 주택가 14곳, 학교 1곳, 공원 5곳 등이다.

시가 주차환경개선사업을 통해 1996년부터 지난해까지 조성한 주차공간은 총 254개소 2만6272면이다.

주택가 189개소 1만6460면, 학교운동장 29개소 3975면, 공원 및 도로 36개소 5837면이다.

주택가 주차장 확보율은 평균 101.9% 까지 개선됐지만, 다세대·다가구 주택 과밀지역 확보율은 70%를 밑돌고 있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주택밀집지역 주차장 확보율이 향상되면 주민들의 생활편의 개선은 물론, 불법 주정차가 야기하는 긴급차량 진입곤란문제, 운전자의 시야를 가려 발생하는 보행자 사고 등 안전문제 해결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주차난이 심각한 지역을 우선 고려해 가며 지역 간 균형 있는 주차여건 개선에 힘쓰겠다" 라고 발했다.

서울 주택가 소규모 주차장 모습. 사진/서울시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