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독도 주변 항행할 때마다 규탄 / "해양조사 받아들일 수 없다 / 동의 없이 해저에서 조사 활동"일본 정부가 또 한국 해양조사선의 독도 항행을 트집잡았다.

극우 반(反)한(韓) 성향의 일본 언론인 산케이신문은 한국 해양조사선이 선이 지난 15일부터 독도 주변을 항행해 일본 정부가 한국 정부에 항의성 입장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산케이는 19일 일본 정부가 외교 경로로 항행 목적 등을 문의하고 "해양조사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한국 정부가 명확한 답이 없어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산케이는 외무성과 해상보안청을 인용해 해당 해양조사선이 한국 국립수산과학원 소속 ‘탐구 21’이라며 와이어나 기기 투입 등 해양조사를 ‘의심’할 만한 활동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외교 경로로 "영해에서 해양조사를 하고 있다면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한국 측에 전했다고 덧붙였다.

산케이는 "해양조사선은 뮌헨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열린 지난15일 (일본이 주장하는) 영해에 침입했다"며 "매년 2월 22일 열리는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이 다가오는데도 퇴거하지 않아 실효지배를 과시할 가능성도 있다"라는 황당한 문장도 썼다.

요미우리신문도 한국 당국이 수년 전 독도 인근에서 "일본의 동의 없이 채니(採泥·진흙 채취) 등 해저에서 조사 활동을 했다"며 "천연가스, 메탄 하이드레이트의 탐사 등에 이용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국제)조약상의 동의 없는 (무단) 조사에 해당한다"고 간주하고 있다는 주장을 폈다.

일본 정부와 언론이 한국 해양조사선의 독도 주변 항행을 트집잡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한국의 해양조사선이 독도 주변을 항행할 때마다 일본 언론은 ‘한국이 일본의 동의를 받았는지’, ‘한국이 일본에 사전에 알렸는지’ 등을 정부에 묻고 일본 정부는 언론 질의에 응답하는 형식으로 규탄성 발언을 하는 행태를 반복해오고 있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