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가 준중형 전기차 2019년형 SM3 Z.E.와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의 가격을 인하했다.

19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새로 출시한 2019년형 SM3 Z.E.는 디자인과 사양을 개선하면서 판매가격은 250만원 내려 SE 트림 3700만원, RE 트림 3900만원으로 각각 책정했다.

르노삼성 측은 "신규 적용된 8인치 스마트 커넥트 II 내비게이션은 100만원 상당으로, 가격 인하분을 고려하면 총 350만원의 고객 혜택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8인치 스마트 커넥트 II 내비게이션은 기존 7인치에서 8인치로 더욱 커진 화면에 풀 미러링, 멀티터치 스크린 기능이 추가됐다.

개선된 Z.E. 애플리케이션(앱)을 활용하면 충전 상태, 인근 충전소 위치, 주행 가능 거리 등의 정보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외관 디자인은 블랙 베젤 헤드램프, 블랙 사이드미러, 다크 크롬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등으로 고급스러운 느낌을 살렸으며 실내에는 블루 스티치(바늘땀)와 블루 스피커 장식으로 친환경성을 강조했다.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는 213㎞이며, 배터리 용량은 35.9kWh다.

국내 승용차 1일 평균 주행거리인 40km 기준, 1회 충전으로 약 5일간 주행할 수 있다.

한편 르노 트위지는 이번에 가격을 70만원 인하해 인텐스 트림이 1430만원, 카고 트림이 1480만원에 판매된다.

르노 트위지는 스쿠터에 가까운 컴팩트 사이즈의 전기차로 일반 자동차 주차공간에 세 대를 주차할 수 있는 길이 2338㎜, 폭 1237㎜, 높이 1454mm의 컴팩트한 차체를 지니고 있다.

일반가정용 220V 콘센트로 충전이 가능하며 완충시 55㎞에서 최대 80㎞까지 주행이 가능하고 최고 80㎞/h의 속도로 달릴 수 있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