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회장 황창규)가 5G VR게임 콘텐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KT는 VR 콘텐츠 개발사 앱노리(대표 이현욱)와 함께 오는 25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9(Mobile World Congress 2019, 이하 MWC 2019)'에서 5G 기반 멀티플레이 게임 'VR 스포츠'를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KT의 개인형 실감 미디어 서비스인 '기가 라이브 TV(GiGA Live TV)'를 통해 구현된다.

지난해 11월 출시한 기가 라이브 TV는 스마트폰이나 PC 등 별도 단말과의 연결 없이도 무선 기반 독립형 VR 기기를 통해 실감형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KT는 기가 라이브 TV에서 영화?스포츠?게임 등 다양한 장르의 VR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그 중 하나인 VR 스포츠 야구 편이 이번 MWC 2019에서 공개되는 것.'VR 스포츠'는 야구?탁구?배드민턴 등 인기 스포츠 종목에 가상현실 기술을 접목한 게임으로, VR 기기를 착용하면 실제 경기장에서 운동 경기를 하는 것과 같은 실감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KT는 앱노리와 협력해 지난해 말부터 VR 스포츠 콘텐츠를 개발하고 국내외 독점 유통권을 확보했다.

MWC 2019에서 공개되는 VR 스포츠 야구 편(사진)은 기가 라이브 TV를 통해 언제 어디서든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즐길 수 있도록 개발됐다.

멀티플레이 기능을 제공하고 있어 여러 사람이 무선망에 동시 접속해 야구 게임을 함께 즐길 수 있다.

MWC 2019 현장에 마련된 KT 전시관에서 투수와 타자가 함께 즐기는 멀티플레이 야구 게임을 시연할 예정이며, 방문객들에게도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KT는 5G 네트워크가 상용화되면 무선 멀티플레이 VR 게임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VR 스포츠를 시작으로 기가 라이브 TV의 VR 게임 콘텐츠를 확대하고 다양한 5G 관련 콘텐츠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KT 뉴미디어사업단장 김훈배 상무는 "KT가 이번 MWC 2019를 통해 고객들에게 더욱 수준 높고 차별화된 실감 미디어 경험을 제공하게 돼 기쁘다"며 "기가 라이브 TV를 포함해 향후 KT가 선보일 5G 기반 실감 미디어 서비스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사진=KT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