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이 미국 캘리포니아 버클리에서 지난 18일 미국 배터리 기술 개발 업체인 폴리플러스 배터리 컴퍼니와 리튬 금속 전지 개발을 위한 공동 개발 협약을 맺었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협약을 통해 폴리플러스가 보유한 전도성 유리 분리막 연구 개발에 자금을 투자하게 되고, 향후 지분 투자와 기술 라이선스 확보 옵션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리튬 금속 전지는 흑연 대비 10배 이상의 용량을 지닌 리튬 음극을 사용하기 때문에 에너지 밀도가 일반 리튬 이온 전지보다 두 배 가량 높은 미래 전기차 배터리 모델 중 하나이지만, 배터리 충전 과정에서 음극 표면에 리튬이 적체되는 덴드라이트가 발생하며 분리막을 통과·훼손해 결국 화재가 일어난다는 한계가 있습니다.
전도성 유리 분리막은 이러한 덴드라이트가 분리막을 통과하지 못하도록 억제해 리튬 금속 전지를 안정화 시키는 소재입니다.
SK이노베이션은 오는 2021년 하반기까지 전도성 유리 분리막에 대한 연구를 마무리하고, 이를 리튬 금속 전지 개발에 적용한다는 계획입니다.
이성준 SK이노베이션 기술혁신연구원장은 "빠르게 진행되는 미래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서 주도권을 갖기 위한 차세대 핵심 역량은 기술력"이라며, "앞으로도 오픈 이노베이션을 활용해 다양한 외부 단체와 협력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태학기자 thkim86@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