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얼 세대 겨냥 빌트인 가전·홈IoT 솔루션 대거 선보여삼성전자는 19일부터 21일까지(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KBIS 2019(The Kitchen & Bath Industry Show 2019)'에 참가한다.

KBIS는 전 세계 600여개 업체가 참가하는 북미 최대 규모의 주방·욕실 관련 전시회다.

올해 삼성전자는 데이코와 함께 총 400평 규모의 전시관을 만들었다.

데이코는 삼성전자가 2016년 인수한 미국 럭셔리 주방 가전 전문 업체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 '셰프컬렉션' 빌트인 가전을 중심으로 '투스칸 스테인리스(Tuscan Stainless)' 주방 가전 패키지, '커넥티드 리빙존(Connected Living Zone)', '라이프스타일 이노베이션 존(Lifestyle Innovation Zone)' 등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회에서 첫 선을 보이는 투스칸 스테인리스는 미국 밀레니얼 세대의 선호도를 바탕으로 풍요로운 자연과 흙이 지닌 감성에서 영감을 받아 개발됐으며, 브라운 계열 색상을 가미하고 반무광으로 처리해 메탈 소재가 주는 차가운 느낌을 덜어낸 것이 특징이다.

일반적인 스테인리스 소재와 달리 고급스러우면서도 따뜻한 색감을 살리는 장점이 있다.

커넥티드 리빙존은 4년 연속 'CES 혁신상'을 수상한 삼성전자의 '패밀리허브'와 인공지능 스피커 '갤럭시 홈'을 중심으로 주방·거실·자녀방 등으로 꾸며졌다.

특히 관람객들은 이 공간에서 인공지능 플랫폼 '뉴 빅스비'를 통해 연결성과 편리성이 한층 강화된 홈 IoT를 체험할 수 있다.

라이프스타일 이노베이션 존은 프리미엄 드레스룸과 세탁실 등으로 구성됐으며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세탁기·건조기 신모델 등이 소개된다.

특히 삼성전자는 CES 2019에서 첫 공개한 미국 현지 생산을 위해 개발된 드럼 세탁기에 이어 전자동 세탁기 신제품을 공개한다.

세탁시간을 30분대로 줄인 제품이다.

한편 데이코는 ▲가족들과 신선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즐길 수 있도록 꾸민 '팜투테이블(Farm-to-Table) 존' ▲격식 있는 디너 파티를 표현한 '구르망(Gourmand, 미식가) 존' ▲아늑하고 고급스러운 바(Bar) 콘셉트의 '스피크이지&시크릿 룸(The Speakeasy&Secret Room)' 등 3가지 콘셉트로 '모더니스트 컬렉션'과 '헤리티지' 등 전시존을 운영한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전략마케팅팀 강봉구 부사장은 "인공지능과 IoT 기술이 대중화되고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이 밀레니얼 세대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혁신적인 기술과 디자인으로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맞는 가치를 제공해 글로벌 빌트인 가전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