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 겸 UAE 통합군 부총사령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26일부터 27일까지 우리나라를 공식 방문한다고 19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모하메드 왕세제와 27일 오전 정상회담을 갖고 협정과 양해각서 서명식에 참석한 후 공식 오찬을 주최할 예정이다.

모하메드 왕세제의 이번 방한은 2014년 2월 방한 이후 5년 만이다.

지난해 3월 문 대통령의 UAE 공식방문에 대한 1년 만의 답방 성격이다.

양국 정상은 지난해 3월 문 대통령의 UAE 공식 방문 시 격상된 양국 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발전 현황을 점검하고 앞으로 양국이 추진해 나갈 협력의 방향성을 제시할 공동성명을 채택할 예정이다.

박현준 기자 hjunpar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