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 때 광주에 있지도 않았는데 5·18유공자로 선정됐다."민주당 이 대표의 유공자 자격을 놓고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등 일부 의원들이 문제제기하는 것에 대해 이 대표는 19일 자신이 5·18 유공자가 된 배경을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5·18 유공자와 관련해 세간에 정치인이 많이 들어가 있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제가 보기에는 정치인 중에 유공자가 많지는 않다"며 "우리 당에선 저하고 설훈 의원, 민병두 의원"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치인들은 현지에서 활동하거나 희생 당한 게 아니다.(당시) 광주가 고립된 상황에서 서울이나 다른 데서 시위했던 그룹이 있는데 그 사람들이 나중에 광주와 연관돼 유죄판결을 받고 수형생활을 했다"며 "(그런 이유로) 광주 유공자로 분류됐고 저도 그런 케이스"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정치인으로서 유공자가 된 사람들은 국가 배상을 받았다"며 "국가 배상은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해) 무죄를 받으면 자동적으로 나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그렇게 배상금을 받은 경우가 있고 몸이 아프면 의료혜택을 받는데 저도 그때 고문을 당했지만 그걸로 병이 나지는 않아서 의료혜택을 받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자꾸 한국당 쪽에서 많은 사람들이 몰래 받은 것처럼 뉘앙스를 풍기는데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