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 = 주한온두라스대사관 홈페이지 [파이트타임즈] 태권도가 중남미 최초로 온두라스의 공립 초등학교 정규 교육 과목으로 정식 채택됐다.

주온두라스 한국대사관은 18일 온두라스 태권도교육재단과 교육부와 함께 수도 테구시갈파에 있는 한 초등학교에서 태권도 지도자, 교사, 학부모, 태권도 수련 학생 등 150여 명이 참석해 태권도 정규 수업 시작을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정규 수업은 테구시갈파 소재 12개 학교, 제2 도시인 산페드로술라 소재 1개 학교, 엘프레그레소 소재 2개 학교 등 15개 학교의 학생 1천8백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공립학교 태권도 교육은 선택 수업이 아닌 의무 수업으로 진행되며, 한국인 사범이 아닌 공인 단증을 보유한 온두라스 현지 지도자들이 가르친다.

또한, 태권도 저변 확대를 위해 고학년보다는 2∼3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방과 후 프로그램이 아닌 정규 체육 수업시간에 주 2회씩 실시될 예정이다.

주한온두라스대사관 신상기 대사는 "앞으로 중남미 다른 국가에서도 태권도 공교육이 확산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