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이 국내 최대의 모바일 게임업체 넷마블의 지분을 매각할 것이라는 19일 몇몇 언론의 보도에 "사실무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CJ ENM 관계자는 "넷마블 지분 매각을 진행하지 않고 있으며 검토한 적도 없다"며 "한국거래소의 조회공시 요구 시간인 이날 오후 6시까지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한 매체는 CJ ENM이 보유 중인 넷마블 지분을 매각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CJ ENM은 넷마블의 2대 주주로 21.95%를 보유 중이다.

넷마블이 현재 텐센트, MBK파트너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국내 최대의 게임업체 넥슨 인수전에 뛰어든 만큼 이에 성공하면 CJ ENM은 국내 '빅2' 게임사의 경영권에 영향을 미칠 수 있게 된다.

양봉식 기자 yangb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