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이 19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더불어민주당 이수혁·김정우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했다.

김현아·김규환 의원은 이날 국회 의안과에 두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전날 "한국당은 윤리특위 사안에서 물러날 생각이 없다"며 "국회 윤리특위에서 손혜원 의원 징계안, 성범죄 재판거래 서영교 의원, 성추행 김정우 의원, 국민 모독 이수혁 의원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다뤄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앞서 이수혁 의원은 최근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해 기자에게 "국민이 (액수를) 정확히 알아서 뭐 하냐"고 발언해 논란이 됐고 김정우 의원은 옛 직장 여성 동료를 성추행한 혐의로 최근 입건됐다.

김 의원은 지속적인 협박을 받았다면서 해당 여성을 맞고소했다.

자유한국당 김현아·김규환 의원이 19일 국회 의안과에 더불어민주당 이수혁·김정우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