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전주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나 일가족 4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19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6분쯤 전주시 덕진구 한 단독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해 A(95·여)씨가 연기에 질식해 숨졌다.

또 A씨의 며느리(74)와 손자(51), 증손자(14) 등 3명이 얼굴 등에 화상을 입거나 연기를 들이마셔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주택에는 4대가 함께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불은 가재도구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8500여만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출동한 119소방대에 의해 40여분 만에 진화됐다.

불이 나자 119는 소방차 등 장비 24대와 소방인력 62명을 긴급 출동시켜 진화작업을 벌었다.

경찰은 전기장판 과열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피해자들과 목격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전주=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