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한반도 근대사의 획기적인 전환점으로 볼 수 있는 동학농민 운동이 문재인 정부 들어서 국가기념일에 포함됐다.

동학농민운동 가운데 황토현 전승일이 동학농민혁명 기념일로 최종 선정 제정됐다.

19 일 오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 는 국무회의에서‘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이 심의 의결됨에 따라 동학농민혁명 기념일(5 월 11 일) 을 국가기념일로 제정됐다고 밝혔다.

내장산 서래봉 아래 자리한 동학농민혁명 100주년 기념탑. 사진/뉴시스 문체부는 동학농민혁명 기념일을 선정하기 위해 선정 기준과 절차를 수립한 후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대상 기념일을 공모하고, 공청회 및 기념일 선정위원회의 심의 과정을 거친 바 있다.

심의 과정에서 1894 년 5 월 11 일 황토현 전승일을 기념일로 최종 선정한 바 있다.

문체부는 동학농민혁명 기념일이 국가기념일로 제정됨에 따라 오는 5 월 11 일 동학농민혁명 기념식을 개최한다.

아울러 동학농민혁명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재조명하고 애국 애족 정신을 선양하기 위한 중장기계획을 수립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김재범 기자 kjb517@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