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이 변재상 미래에셋대우 사장을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미래에셋생명은 지난 18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변재상 미래에셋대우 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하기로 했다.

오는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확정되면 미래에셋생명은 하만덕 부회장과 변재상 사장의 각자대표 체제로 출발한다.

변 사장은 지난 2005년 미래에셋증권을 시작으로 경영 전반에 걸쳐 전문성을 쌓았다.

지난 2016년에는 미래에셋생명 법인 총괄 사장으로 법인영업부문을 이끌었지만 2018년 1월부터는 다시 미래에셋대우로 자리를 옮겨 혁신추진단을 이끌면서 박현주 미래에셋대우 회장의 '복심'으로 꼽혀온 인사다.

임추위는 "이번 인사를 통해 조직 및 시너지 업무 전문성을 강화하고 효율적인 조직운영과 혁신문화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